'OneDayHike'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2.02 Ond Day Hike 등록 완료! (2)
  2. 2011.05.12 One Day Hike, 50K 공식 기록: 찬홍이와 나 (2)
Diary/Walking2012. 2. 2. 10:29

http://onedayhike.org/

오늘 정오에 등록창이 열렸다. 일년에 딱 하루 모이는 모임. 4월 마지막 주 토요일 (4, 28) ! 결전의 날이다!

컴퓨터 앞에 붙어 앉아서 12시가 되기를 기다리다가 등록을 하고, 셔틀버스 서비스 신청서 작성도 마쳤다.

 * 등록비 : 100 킬로미터, 50 킬로미터 선택에 상관없이 일인당 50 달러.
 * 셔틀    : 가는 것은 무료, 돌아오는 것은 10 달러.  (50 킬로 참가자들은 Shady Grove 역에서 모여서 화이츠페리로 이동해야 한다. (중간지점에서 출발)

작년에는  뒤늦게 신청했다가 셔틀 서비스를 못 받아서 라이드 구하느라고 속 좀 썩였다. 그래서 이번엔 1등으로 신청하겠다는 각오로.

준비 완료.  그날 날씨가 좋았으면 좋겠다.  찬홍이는 마침 기말고사 기간이라 '면제' 되었다. 찬홍이가 어찌나 기뻐하던지!  안 갈수 있는 완벽한 핑계가 생겼으니.

이번에는 나도 혹 달린 것 없이 자유롭게 내 패이스대로 걸어볼수 있겠다. 나의 목표는 열시간 안쪽에 50 킬로미터를 완보한다는 것.  찬홍이하고 12시간 걸렸으니까, 혼자라면 10시간 이내에 가능할 것으로 본다. (해 넘어가기 전에 끝내자.)

달력 보니 90일도 안 남았다.  뭔가 기다릴것이 있으니 기분이 좋다.  이번엔 또 어떤 길동무들을 만나게 될까. 버지니아 블루벨이 피어나겠지. 그 햇살과 산들바람. 강물소리.

*****

 

Hi,

Registration closed in record time around 7:30 tonight after reaching the 350 max. If you were unable to register, there will be other opportunities as cancellations accumulate, probably around late March.

Mike





우와...정오에 등록창이 열렸는데 저녁 7시 반에 350명 정원이 모두 차서 등록창을 닫았다고 대장이 단체 이메일을 보냈다.  하하. 세상에!  오늘 기회를 놓치신 분들께서는, 중간에 취소하는 사람들이 나오므로 3월말에 다시 등록 받을때, 그때 등록을 하시면 될 것이다. 사실 나도 작년에 4월 초에 (처음 이 단체를 알게 되었을때) 그때 등록을 했었다. 그때가 아마도 추가 등록 기간이었던 모양이다.  추가등록기간에 자리가 널럴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Diary > Wal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버밴드 파크, 봄날의 강변  (2) 2012.03.20
봄날의 곰 두마리  (2) 2012.03.19
Ond Day Hike 등록 완료!  (2) 2012.02.02
Walking by Henry David Thoreau  (2) 2012.01.28
[Film] The Way (2010)  (4) 2011.12.18
왕눈이와 조지타운 컵케이크  (2) 2011.12.18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벌써 1년이 지났어요...저는 참가할 자신은 없고 응원을 보냅니다.. ^^

    2012.02.02 1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저는 아무 생각없이 그냥 앞만 보고 걷는것이 너무 좋아요~ 생각 하기 싫고, 그냥 주변을 두리번거리면서 소리 듣고, 색깔보고, 새 구경하고, 천지가 구경거리지요.

      2012.02.03 00:58 신고 [ ADDR : EDIT/ DEL ]

Diary/Walking2011. 5. 12. 03:29



ODH 에서 참가자들의 공식 기록을 공개했다. 100 킬로미터 참가자들의 표와, 50 K 참가자들의 표, 두가지로 집계를 했다. 나는 50 K.  411번 Lee Eunmee가 이 표의 맨 윗줄에 있다. 438번 Park Chanhong 이 이 표의 맨 아래에 있다. 표를 보면 11마일 까지, 17마일까지, 23.7, 31.1 마일까지의 기록이 차례차례 나와있다. in/out 은 기록과 휴게소 (support station)에 도착한 시각과 이곳을 출발한 시각을 표시 한 것이다. 누가 어디서 얼마 동안 쉬었는지까지 알수 있는 셈이다.

그런데, 두개의 Support Station 에 찬홍이와 내가 도착한 시각이 다른데도 동일하게 표시 된 것을 보면, 기록이 꼼꼼하게 작성 된 것 같지는 않다. (분명히, 도착할때 앞에서 표시하고 --너 내가 기록했다 이러고 사람들이 말해줬는데, 왜 기록에 오류가 발생하는 것일까?)

아무튼, 기록을 보니 오전 10시에 걷기를 시작하여 10시 19분에 50K 걷기를 둘이 함께 완료하였다.  (내년에는 수첩에 시간 기록을 하면서 걸어봐야지.)


맨 마지막 칸 MPH - Miles per Hour 를 보면 찬홍이와 나는 2.52를 기록했다. 시간당 2.5 마일을 걸었다는 것인데 (-__-;;) 부끄러운 수치이당...  내가 보통 3.5를 유지하는 편인데. (오오 찬홍아, 이 거북이 놈아....) 그러니까 3에서 3.5 까지는 용서가 되는데 2.5는 좀 부끄러운 수치이다.  :-(   거북이 녀석 때문이야!   하하하.  (미안하다 거북아. 그래도 엄마는 거북이를 사랑헌다.)

표에서 중간에 회색으로 남은, 기록이 없는 것은, 그이가 그 지점에서 걷기를 중단했다는 뜻이다.

총계를 보면 전체 (100K+50K) 모두 합하여 267 명이 시작했는데 결승점에 도착한 사람은 150명.  아흐...그중에서 찬홍이와 나는 나란히 타이기록으로 130등 (T130 표시)이다. 아이구야, 내 뒤로 20명이 더 왔구나. 크..150명 줄 서있는데 그중에 130등이라니. 내 일생에 이런 등수는 일찌기 없었노라. 깔깔깔. 



올해를 비롯하여 매 년도의 상세 기록을 볼수 있는곳:
 
http://www.onedayhike.org/reg/results.htm

'Diary > Wal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Georgetown, Georgetown, Georgetown  (2) 2011.05.17
거북이, 왕눈이와 조지타운  (1) 2011.05.12
One Day Hike, 50K 공식 기록: 찬홍이와 나  (2) 2011.05.12
소나기 내린후 조지타운  (2) 2011.05.09
Burke Lake & Georgetown  (2) 2011.05.08
One Day Hike: 도착 기념 사진  (0) 2011.05.05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등수가 무슨 상관이랍니까 ...멋진 모자간...박수를 보내요.. ^^

    2011.05.12 05: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렇땐 이렇게 말하는 것이지요, "등수가 높을수록 좋은 것이여~" 하하하. 살다가 이런 등수도 당해봐야 하는것이지요.

      자식덕분에 골고루 가지가지 다 해봅니다요.. :-)

      2011.05.12 11:4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