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Walking2011. 5. 23. 03:14


찬홍이와 조지타운에 다녀왔다.  키브리지 아래에 사는 거위 가족이 한가롭게 물가에서 놀고 있었다. 이 가족에게는 새끼가 다섯마리 있다.  새끼들이 일주일 사이에 껑충 자랐다.

캐나다 거위는 사람을 크게 경계하지 않는다. 어느정도 거리만 유지하면 사람따위 신경쓰지 않고 자기네 일상을 살아간다.  근처를 지나는 사람중에 이들에게 못되게 군 사람이 없었던 모양이다.








내 손 등 크기의 아주 통통한 땅거북이를 보았다. 이놈은 물에서 헤엄치고 사는 '자라'와는 확실히 다르게 생겼다.  일단 '땅거북이'라고 내가 이름을 지었지만,  웹의 뒤져서 이놈의 정확한 이름을 찾아 내야지. 


거북이의 등은 황금색 얼룩으로 덮여 있었다.  마치 햇살이 얼룽얼룽 하는 것처럼 보였다. 이것역시 위장색의 일종일 것이다.  낙엽이나 바위에 햇살이 얼룽거리는 듯한 착시.




찬홍이는 내가 거북이를 들어 올리는 것을 '동물 학대'라고 생각하지만, 내 생각은 조금 다르다.  나는 이 녀석을 해칠 생각이 추호도 없고, 그저 한번 '높이 나는듯한 유희'를 제공하려는 것 뿐이다. 내가 아니면 누가 이 거북이를 지상에서 높이 띄워 주겠는가...

그래서 잠시 공중을 맛본 거북이는 다시 풀숲으로 내려져서, 제 갈길을 갔다.


http://en.wikipedia.org/wiki/Box_turtle

웹을 검색해보니, 이 친구는 Box Turtle 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Diary > Wal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Keen Whisper Sandal  (4) 2011.05.23
민들레 민들레 소풍 갑니다  (5) 2011.05.23
거위 가족과 땅거북이  (3) 2011.05.23
넌 항상 감사했던거니?  (4) 2011.05.21
Georgetown, Georgetown, Georgetown  (2) 2011.05.17
거북이, 왕눈이와 조지타운  (1) 2011.05.12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하하.. 독수리가 거북이를 하늘 높이 들어올린 다음 바위 위에 떨어뜨려서 먹는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 사실인지 모르겠네요.. 공포영화 보여주신 셈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새로운 경험이니만큼 양면적일 수밖에 없겠죠..

    2011.05.29 20:51 [ ADDR : EDIT/ DEL : REPLY ]
    • 새로운 '공간'을 경험한 거북이는 그날밤 매우 혼란에 빠졌습니다. 이 세상에 자신이 모르고 있던 어떤 '공간'이 존재했다는 것을 자각한 것이지요. 거북이는 그후 골똘히 생각에 잠기고 말았습니다. 거북이 마을에서 이 거북이는 '괴상한' '얼빠진' '정신 나간' '미친' 거북이 취급을 당했습니다.

      거북이는 여전히 그 문제를 고민중입니다. 이 거북이가 남들보다 더 행복할지, 혹은 불행할지 우리는 잘 알수가 없습니다.

      2011.06.01 22:50 신고 [ ADDR : EDIT/ DEL ]
    • 알 수 없는 사용자

      흠 그렇군요. 거북이는 2차원 세계에 살았는데 (물거북이 아니라 땅거북이므로) 신적인 손에 의해 갑자기 3차원 세계로 넘어간 거네요. 뮤즈가 되어 주신 셈이군요.

      사람도 갑자기 4차원 세계로 갔다 오면 그렇게 되겠죠..

      2011.06.02 11:50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