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Walking2011. 5. 23. 20:45



어제 조지타운에 갔을때, 그 곳 워킹 전문 신발가게에서 이 샌달을 발견했다.  내가 찾던 트레킹 샌달.  앞코가 막혀 있어서 발가락을 다칠 염려가 없고, 나머지 부분은 열려 있어서, 계곡을 지나치면서 물놀이를 하기에도 좋고 걷기에도 편안한.

여러모로 내 성미에 맞는 것이어서, 이름을 외워가지고 집으로 돌아왔다. 아마존으로 검색을 하니 신발가게에 전시되지 않았던 다양한 색상이 보이는데, 푸른 물빛 (아쿠아) 색깔과 주황색 두가지 중에서 갈등을 겪다가 , 주황색으로 결정을 했다. 가격은, 매장보다 6달러쯤 저렴.

내가 아마존으로 써치를 하던 사이에 이 신발의 가격이 오르락 내리락 하는 광경을 보았다.  나는 6달러쯤 할인된 가격으로 주문을 했는데,  몇시간 후에 다시 확인해보니 가격이 정상가로 올라가 있다. (현재는 정상가에 판매가 된다).  주문량이 올라가면 그에 비례하여 가격이 올라가고, 주문이 없으면 가격이 떨어지는 시스템처럼 보인다... 내가 주문 단추를 누르는 순간 나의 행동이 전체 가격에 영향을 끼쳤을수도 있다...   (물빛 파란 신발은 정상가격이었다가 지금은 할인가에 팔리고 있다.)

여름에 강변을 산책 할 때는 이런 신발이 좋겠지. 이 신발이 오면 바닷가에도 놀러가야지.

'Diary > Wal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에덴동산  (5) 2011.06.04
비버 (Beaver) : 유유히 헤엄치는 비버를 보았다  (0) 2011.06.04
Keen Whisper Sandal  (4) 2011.05.23
민들레 민들레 소풍 갑니다  (5) 2011.05.23
거위 가족과 땅거북이  (3) 2011.05.23
넌 항상 감사했던거니?  (4) 2011.05.21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거는 위스퍼가 아니고 뉴포트인가 그런데 엄청 편해서 요즘 맨날 신고 다녀요.. 아.. 그리고 keen은 altrec 이나 backcountry 같은 스토어에 굳딜이 더 많아요.. ^^

    2011.05.23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난 신발은 최근까지 마샬이나 TJMax 이런데서 그냥 내 맘에 드는것 골라서 사신던 사람이라서, 신발 브랜드에 대해서는 거의 무식 수준이에요. 기껏해야 뉴밸런스나 뭐 그런 정도를 아는 정도이지. :> 알면 알수록 갖고 싶은게 많이져서 그것도 문제~

      근데 이거 유명했던건가봐요. 내 친구도 이미 한국에서 신고 있었고... 뭐, 이거 나만 모르고 있었나봐요. -.-

      2011.05.25 04:43 신고 [ ADDR : EDIT/ DEL ]
  2. 작은나무

    위스퍼, 새로 나왔구나. 내것은 뉴포트. 하도 오래되어서 개비해야 될 형편..
    정말 편하고 좋아. 계곡 드나들어도 금방 마르고.
    지난 겨울에 눈길이 무서워서 겨울용 두 켤레나 샀는데 예쁘진 않아도 편하고 좋아. (킨 마니아? ㅋ)
    잘 샀다, 편하게 잘 다니셔~
    이번 토요일 저녁 5시부터 한강걷기 50, 100키로 대회가 있는데 난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해서 25~30키로 걸을 예정이야. ^^

    2011.05.24 08:50 [ ADDR : EDIT/ DEL : REPLY ]
    • 걷기 전문가가 애장하는 신발이면, 이거 명품신발인가보네~ 나만 몰랐던것 같아. 이러다 이거 수집 욕구 생기면 큰일인데, 슬슬 나에 대해서 걱정된다...

      한강 걸으러 나갈때 썬크림 단단히 바르고, 가끔씩 분도 발라줘. 얼굴 타겠다. :-)

      2011.05.25 04:4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