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엄마2011. 6. 23. 03:32






우리 유여사. 
환영의 꽃다발을 받고 활짝 미소.




오빠가 특등석 비행기표를 구해줘서, "비행기에서 드러누워서 자도 되고, 먹을것도 많이 주고, 아주 좋더라" 하고 어린애처럼 자랑을 하시다.

또래의 노마님이 옆자리에 앉으셔서 열시간 넘는 비행시간이 지루한줄 모르고 살아온 얘기를 하셨다고

찬홍이 아이포드에 실수로 찍힌 사진이, 오히려 예술이라 올려본다.




오늘 우리 엄니, 모든 것이 다 좋았는데, 한가지 '사고'를 치셨다. 하하하. 박선생 알면 기절을 하겄네~

지홍이 소속 부대에서 훈련병 수료식한다고 안내장과 임시 출입증 이런것을 보내왔는데, 편지 겉봉은 지홍이가 직접 쓴 것이다.  그러니까 할무니 생각에, 지홍이 편지를 지홍이 아부지가 뜯어 봤으니깐, 미국 제 에미한테 편지 갖다 보여줘야지. 이러고는 할무니가 편지는 열어보지도 않고 편지 봉투째 갖고 오신거다. 하하하.

"엄마, 이것은 거시기 편지가 아니고, 부대에서 날아온 공문이여... 이걸 왜 갖고 오셨슈?"

"난, 지홍이가 애비한테 보낸거니깐, 남의 편지 보는게 실례라서 안봤지. 정미도 편지 갖고 가서 은미하고 열어보라고 그냥 안보고 주던데..."

"큰일났네 이거. 지홍이 면회도 못가게 생겨부렀소. 워쩌유?"

하하하. 내가 학교에 가서 팩스 이메일  처리하면 박선생 이메일에 카피가 도착할 것이다. 그거 프린트 해 가면 되겄지.


꽃매장에 '작약 (peony)'이 있길래 한단 (세송이) 샀다. 노란장미하고 섞어가지고 공항에 앉아 기다리는 동안 꽃다발을 만들었다.  지금 꽃다발은 다시 해체되어 세개의 꽃병에 꽂혀있다. 엄마는 작약꽃을 담아 놓은 꽃병 아래, 침대에서 달게 낮잠을 주무신다. 작약 향이 좋다고 아주 좋아하시더니 금세 잠이 드신다.

조금 이른 저녁을 지어서 먹고, 저녁 산책을 가까운데로 나갔다가 밤에 다시 주무시게 해야지. 그래야 시차에 적응하시기 수월하실 것이다.

엄마가 아주아주 흡족해 하신다. 마음에 무엇 하나 걸리는 것이 없이 가볍고 좋다고 하신다. 뭔가 미진한 숙제가 없이 아주 좋은 상태로 오신 모양이다.  여기 계시는 동안 매일 웃게 해드리겠다.

(엄마가 얇은 자외선 차단 장갑과 자외선 차단 팔 토시 이런것을, 아주 가게를 차려도 좋을만큼 많이 갖고 오셨다. 언니는 자외선 차단 크림이며 화장품을 많이 사서 보냈다.  장갑이며 차단제등이 많이 생겨서 내가 정말 좋다. 내게는 아주아주 귀한 선물이다.)

오늘 저녁 메뉴는, 발아현미로 지은 콩밥하고, 배추 우거지 된장찌개, 병어 조림, 쇠고기 구이, 장아찌, 생두부에 간장 양념, 김치. 대략 이렇게 하려고.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hinker

    어머님이 아주 건강하게 도착하셨네. 가져가신 편지는 신경쓰지 마시라고 하셔. 좋은 미술 작품 많이 보여드리고 무리하지 않게 주변 여행도 하시도록...

    2011.06.23 07:34 [ ADDR : EDIT/ DEL : REPLY ]
  2. 이정미

    어제밤에 도착시간에 맞춰 전화하려고 기다리다가 그만 깜빡졸았네... 그래도 동생과 엄마의 신나고 즐겁고 에너지넘치는목소리를 듣고 ..혹시 엄마가 장시간 지루해서 어쩌셨을까하던 걱정이 씻은듯 사라지고 행복한 단잠을 잤단다... 은미야 ! 애기같이 호기심 많고 궁금하고 뭐든 감탄하시고 행복하시기만한 엄마랑 좋은 시간 많이 보내라..그렇다고 니가 너무 무리하지말고..홍삼은 기운내서엄마모시고다니라고 보내는 작은 뇌물(?)이니 그건 너만 먹어...

    2011.06.23 08:05 [ ADDR : EDIT/ DEL : REPLY ]
    • 언니, '홍삼'이 있다는 말에, 눈이 번쩍 띄어가지고 여기저기 뒤져 보았지. 썬크림 들어있는 곳에 '홍삼'이 들어있었네. 나는 그냥 엄마가 싸온 화장품인줄 알고 몰아 놓았지.

      오늘 아침에 그것 꺼내가지고 잘 먹었네~ (그렇지 않아도 그걸 좀 사러 가려고 했는데, 귀챦고 그래서 미루고 있었지.)

      근데, 그 '뇌물'이 혹시 옆집 아줌니가 갖고왔다던 그 '뇌물'아니유? 암튼 나는 잘 먹고 기운좀 거시기 해볼라네. :-) 땡큐~

      2011.06.23 23:05 신고 [ ADDR : EDIT/ DEL ]
  3. 이정미

    무슨말씀...옆집아줌마의 뇌물은 고이 모셔두었음..홍삼드링크..오늘 종무 휴가나오는데 걱정이다..아들 군대보낸마음 잘알지만 막무가내로 들이대면 곤란...조금먼저간것뿐이라서 처음훈련소 생활궁금한점알려준것뿐인데..상병이 무슨대단한거냐고...그나저나 저물건 골치다...

    2011.06.24 09:20 [ ADDR : EDIT/ DEL : REPLY ]
    • 언니, 내가 보기에, 과도하게 자기 과시를 한다거나 반복적으로 똑같은 근심을 늘어놓으며 이웃을 들볶는 사람은, 자기확신이나 신념이 부족한 경우가 많아. 겉으로 잘난척하고 있지만 사실은 속이 허하고 자신감이 없어서 그런 것이지. 이런 분은 웃어주고, '당신 참 대단하다' 칭찬도 해주고, 성가시지만 얘기 좀 들어주고 그냥 그렇게 위로를 해주셔. 쓸쓸한 분들이 대개 그런 행동을 하시는것 같어. (성가시지만 워쩌겄어... 그냥 등 두드려주고 사는 것이지...)

      친절하게 받아줘. 조금 그러다 말것이여.

      2011.06.24 10:56 신고 [ ADDR : EDIT/ DEL ]
  4. 어머님 오셔서 좋으시겠어요.. 오랜만에 따님과 손자와 좋은시간 보내시길 빌게요..
    부러와요.. ^^

    2011.07.02 05: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예, 저도 여러가지 형편상, 엄마와 시간을 보낼수 있는것에 대하여 하늘에 감사해요. 엄마가 오시기도 어렵거니와, 오신다해도 내가 바쁘면 그것도 어려운데, 이번에 그 조건들이 잘 맞아떨어졌어요. 감사한 일이지요...(제가 복이 많아요...)

      2011.07.02 13:4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