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Walking2011. 6. 4. 22:27

 

아침 일곱시, 인적이 없고 숲이 깊어 어두운 터키런 숲길.  '쥬라기 공원'을 연상케 하는, 양치 식물 숲.

이 고사리같이 생긴 식물의 키가 내 가슴께까지 올라온다.




아침 여덟시. 햇살이 나뭇잎에 어렸다.


늘 갈때마다 번번이 깨닫곤 하는 것인데, 이곳은 숲이 깊어서, 썬크림을 바르고 가지 않아도 자외선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빽빽한 숲. 깔깔대는 강물과 새들.

식전에 한바퀴 돌기에 딱 알맞다.



'Diary > Wal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Sunrise, Sunset  (2) 2011.06.13
나리꽃  (2) 2011.06.06
이른아침 터키 런 (Turkey Run)  (0) 2011.06.04
나의 에덴동산  (5) 2011.06.04
비버 (Beaver) : 유유히 헤엄치는 비버를 보았다  (0) 2011.06.04
Keen Whisper Sandal  (4) 2011.05.23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