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Life2018. 10. 27. 12:01




개화(開花)

  이 호우 



꽃이 피네, 한 잎 두 잎.

한 하늘이 열리고 있네.


마침내 남은 한 잎이

마지막 떨고 있는 고비.


바람도 햇볕도 숨을 죽이네.

나도 가만 눈을 감네.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