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Walking2013. 9. 8. 03:17


투명한 9월, 토요일 오전 아홉시 

매클레인 살 때 늘 그러했듯,  포토맥 애비뉴에 차를 세우고 강변을 따라 조지타운으로 걷다.



조지타운 간다는 말에 군소리 않고 동행한 찬삐.

이제 몸에 붙는 폴로셔츠도 제법 할랑한 느낌. 


어쩌다 우연히

흰셔츠에 청바지 커플룩

엄마와 아들.  :-)

(불쌍한 찬삐, 엄마와 커플룩이라니....)




평소에 워킹 나갈땐 운동바지에 운동용 백팩인데, 

오늘은 모처럼 토요일 오전의 산책이라서

시내 나가는 기분을 좀 내느라 귀염둥이 배팩도 메고 청바지도 입고.




조지타운 입구에 도착하면 늘 들르던 성벽 낭떠러지.

우리 왕눈이하고 여기서 찍은 사진도 많은데.



내가 포토맥 강을 일년 넘게 떠나 있던 사이에 포토맥에 새로운 유행이 불어 닥쳤다.

배 위에서 땟목을 젖듯, 서서 배를 젖는 사람들이 아주 많았다.

일년중 가장 상쾌하고 햇살 투명한 계절 -- 9월





키브리지로 이어지는 다리 아래 알록달록한 거리 낙서








조지타운 입구, 수로 




조지타운의 늘 들르던 카페에 들러

찬삐는 연어를 먹고

나는 스트로베리 쇼트케잌을 먹다.



오후 한시의 햇살 

수로 

멀리 아리조나 철교.



초록이 지쳐...


초록이 지쳐 단풍의 계절이 오리라.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Diary > Wal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Burke  (0) 2013.11.10
road to accotink  (0) 2013.10.30
Walk to Georgetown  (4) 2013.09.08
비에 젖은 숲, 이끼  (4) 2013.09.02
Walking in the rain  (2) 2013.09.02
월척 인생  (3) 2013.08.24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hinker

    찬홍이는 이제 인간의 형상이 돼가고 있군. 조지타운 가는 길은 여전하군. 낯 익은 풍경들. 마음이 편안해지기도 하고 그립기도 하고...

    2013.09.09 07:13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렇게 청바지에 흰티 입으시니 아드님하고 친구같은 분위기.. 여긴 언제 봐도 참 좋아요.. ^^

    2013.09.11 0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자식 덕분에 제가 '젊음'을 유지하는게 아닐까, 요런 생각을 해 보게 됩니다.

      우리는 자식을 통해서 두번 살 수 있지요 뭐. :-)

      2013.09.11 03:5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