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Life2009. 12. 21. 21:52

 

2009년 12월 19일 (일) 자정부터 자정까지 온종일 내린 눈의 총량

 

 

 

 

 

 

 

 

 

 

 

 

 

2009년 12월 20일

 

아침에 깨어났을때, 창밖은 파란 하늘과, 파랗게 반사되는 쌓인 눈으로 눈이 부셨다.  뒷마당에 쌓인 눈은 식탁의자의 허리 부분을 이미 지나 있었고, 성인 남자의 무릎 높이보다 높았다.  아이들이 '이렇게 많이 쌓인 눈을 평생 몇번이나 보았는가?' 물었는데,  내 희미한 기억으로, 어릴때, 학교에 들어가기도 전에 시골집 마당에 이렇게 눈이 쌓인적이 있었는데, 그 어린 나이에 눈에 갖힌 듯한 기분이 들었었다.  그 후에 눈이 이렇게 많이 쌓인 것을 본 적이 없는듯 했다.

 

우리집 왕눈이는 눈에 나가려고 하지 않았다.  눈이 가볍게 쌓였을때는 나가서 겅중거리고 뛰어 놀줄도 아는 개 이지만, 눈이 제 키를 넘게 쌓이자 눈을 무서워했다. 

 

옛날에 시골에서 살때, 눈이 많이 쌓이면, 할아버지는 우리집과 이웃집 사이에 이렇게 길을 내 놓으셨었다. 날이 개이면 눈길은 사라지고 말지만,  이렇게 실핏줄같은 눈길이 마을의 집과 집을 이어주곤 했었다.

 

워싱턴의 모든 관공서는 월요일 (21일) 임시 휴무일로 정했고, 금주 수요일에 방학을 시작하려던 공립학교들은 일제히 방학으로 들어갔다.  아이들은 방학이 일찍 시작되었다고 환호하고...쌓인 눈은 하도 높이 쌓여 하루이틀에 녹을것 같지는 않고...

 

눈길을 걸어 동네 스타벅스에 나가서

뜨거운 라테랑, 아주 달아 미치겠는 케이크 한조각 주문해가지고 난롯가에 앉아 그것을 먹으면 어떨까, 그런 생각을 해 본다. 

 

 

 

 

'Diary >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구  (2) 2010.08.04
빨래 바구니의 왕눈이  (1) 2010.07.23
눈에 갖히다 (3)  (2) 2009.12.21
Slrf 2009, Michigan State University 가을  (2) 2009.10.31
Shanandoah National Park, Skyline Drive 단풍구경  (0) 2009.10.25
[Book] How Starbucks Saved My Life  (1) 2009.10.18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주 달아 미치겠는... 우후....

    그나저나.. 강아지 한 다섯마리쯤 키워도 될 만한 영토가 있군요..

    2009.12.22 15:33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데 결국, 눈속에 마을나가기 귀챦아서, 핫케익 구워서 꿀이랑 잼이랑 얹어서 가족들을 먹였지요 뭐... 요새 미국이나 한국이나 꿀이 흔하고 싼편이쟎아요 (제가 어릴땐 꿀이 귀해서 아무때나 맛볼수 없었지요). 추운날 뜨거운 핫케익에 꿀 발라 먹으니까 좋더라구요. 단거 잘 안먹는데, 이런것이 맛있을때도 있더군요. :)

      2009.12.23 07:21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