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lly hobbi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0.16 Holly Hobbie MacBook Air Sleeve (4)
MyColor2012. 10. 16. 20:53



해지천으로 만들어진 셔츠가 있었는데 몇년간 한번도 안 입던거라서 아깝지만 잘랐다. 주머니 부분은 따로 떼어내어 덧 붙였다.  본래 거기 있었던 것처럼 보이지만, 오려다가 덧 붙인것이다. 손맛을 들이기 위해서 간단히 꽃을 수 놓았더니 갑자기 화려해진다.  노승 하나 앉아있는 잊혀진 암자 마당에 핀 꽃 같다. 




아래는 홀리 호비 소녀와 그의 동생 빌리.  홀리가 빌리의 늘어진 넥타이 끈을 잘 묶어주고 있는 장면이다.  


일전에 낡은 홀리 호비 침대보를 한장 사 놓은적이 있다. 나는 이것을 침대보로 사용하지 않고, 가끔 그림을 잘라내어 아플리케를 할 때 사용한다.  그러니, 이런 그림이 아직도 수십장이 더 나올 판이다.  그림 패턴이 다양해서...무궁구진하게 뭔게 만들어 낼 만하다.  그렇다고 필요도 없는 것을 만들어 낼 것도 없고.  장차 심심할 때, 가끔 아플리케를 하여 작은 주머니나 가방을 만들었다가 소녀들이나 아가씨들에게 선물하면 좋겠다는 상상을 한다.  (하지만 내가 과연 심심할 틈이 있을까.)





침대보에서 그림을 잘라내어 바탕이 되는 리넨 천에 올려놓고 아플리케를 하는건데, 그 속에 솜을 넣어 통통하게 만들었다.  그리고나서 바탕이 되는 리넨천과 안감 사이에 솜을 넣어 퀼팅을 해 주므로 이 소년 소녀는 아주 아주 통통해진다.  손으로 만지면 그 통통한 입체감이 살아나서 포근포근, 기분이 좋아진다.














여태까지 각종 주머니를 만들어봐서 '주머니'의 노우하우는 대충 알고 있었지만, 노트북 슬리브는 어떻게 만들어야 할지 잘 모르겠어서 미루고 있었는데, 어제 일이 있어서 메릴랜드 대학에 갔다가 구내 매점에 진열된 각종 노트북 슬리브들을 살펴 볼 기회가 있었다. 여러가지를 들여다보고 손으로 만져보고.  대충 감을 잡았다.


문제는, '몸에 꼭 맞는 맞춤형' 슬리브를 제작한다는데 있었다. 대충 크기를 가늠하는 것과 몸에 맞게 정확히 만드는 것은 별개의 문제였다. (여태까지는 맞춤이 아니고 그냥 내 맘대로 사이즈 나오는대로 만들면 되었으니까.) 그래서 몇번이나 자로 재 보고, 가위로 조금씩 잘라내고 그래야 했다.  (일단 천이 퀼트 하면서 사이즈가 조금씩 줄어드는 경향이 있으므로 조금 큼직하게 시작했다가 야금 야금 사이즈를 조정해가면서 최종 사이즈를 만들어냈다.) 


지퍼를 다는 문제도 가로로 일자로 달을까 말까 하다가, 그림이 세로로 서 있는 슬리브라서 기역자로 달게 되었다. 


손잡이를 부착시켜서 작은 가방처럼 만들면 좋겠으나, 나는 이것을 주로 핸드백 안에 넣어가지고 다니므로 군더더기처럼 뭐가 달리는 것이 부담스러웠다. 그래서 작은 고리를 붙여 주는 것으로 낙착. 저 고리는 슬리브를 볏겨 놓았을때 벽에 걸어두는 용도로 사용하니 좋다.  지금 내 책상앞에 걸려있다.









안감은 컨트리 풍 하트가 그려진 사랑스러운 천이다. (뒤집어서 사진을 찍어볼걸 그랬다). 뒤집어서 봐도 사랑스럽다. 이제는 안팎을 공히 깔끔하게 잘 마무리 할 수 있다.)  지퍼는 원래 집에 있던 30센티 핑크색 지퍼. 다행히 테두리가 자주색이라서 색깔이 크게 튀지 않는다. 들여다보기 전에는 지퍼가 밖으로 드러나지도 않는다.  빨강색이나 자주색이었으면 더 좋았겠지만. 


전체적으로, 해지천도 재활용이고, 홀리호비 그림 천도 재활용이고, 모두들 집에 있던 재료들이라서 이것을 위해 특히 돈을 들인 것은 없다. 시간을 들였을 뿐. (메릴랜드 대학에 다녀와서 저녁부터 밤까지 앉아서 만들었다). 


주머니에는 내가 늘 갖고 다니는 플래시 드라이브를 넣어두면 좋겠다. 항상 거기 있도록. 









아중에 태블릿 사면 그때 세트로 똑같은 재료로 만들어줘야지. 프레젠테이션 준비 하면서 느낀 것인데, 아이패드와 같은 태블릿이 있다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지금 보니 저 자주색 바인딩과 해지천의 색이 참 소박하게 어우러진다. 색감이 아미시 퀼트의 그 소박함과 강열함과 닮았다. (아미시 퀼트의 특징이 소박함과 열정이다. 두가지가 공존할수 있다니!)  맘에 들어서 자꾸만 쳐다보게 된다.  내가 수놓은 꽃 때문이야. 그 꽃이 없었다면 심심했을걸!  아니, 모든것이 적절히 조화를 이뤘기 때문이겠지. 





'MyColor' 카테고리의 다른 글

Holly Hobbie MacBook Air Sleeve  (4) 2012.10.16
Strawberry Friends  (0) 2012.04.22
꽃 카드  (4) 2011.10.13
[내그림] 리버벤드 파크의 앵무새 (Mocking Bird)  (0) 2011.04.10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빈방

    짝짝짝! 정말 예뻐요! 꽃이랑 주머니도 어쩜.

    2012.10.17 00:54 [ ADDR : EDIT/ DEL : REPLY ]
    • 혹시 애들이나 남편이 입다 안입는 해지 남방이 또 없나, 옷장 뒤질 판입니다. 해지천이 느낌이 참 좋네요 :-)

      2012.10.17 08:52 신고 [ ADDR : EDIT/ DEL ]
  2. 해지천으로 만든 거 너무 굳 아이디어에요.. 너무 이뻐요..^^

    2012.10.18 11: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걸 입으면 내가 우중충해보여서 안입었는데, 이렇게 사용하니까 좋군요. 해지 팬이 되었어요. 교회 헌옷 센터에 가서 해지 남방 이런거 얻어다가 계속 작업할까 하는 생각도 들어요.

      2012.10.18 14:3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