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in de Quotidien'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21 Hilarity Ensues (2)
Diary/Walking2011. 3. 21. 04:13





아침에 찬홍이와 포토맥강변을 걸어 조지타운에 갔다. 뺑 드 꼬띠디엥에서 아침을 먹었다.  나는 반숙 두개를 주문하여 찬홍이에게 서양식당에서 반숙을 '우아하게' 먹는 방법을 보여주었다.










역시나, 돌아오는 길에는 반즈앤노블에 들러서 책을 좀 봤다.






길거리 낙서중에 이렇게 귀여운 것이 보이길래 찍어왔다.  "Hilarity ensues..." 라고 하면, 옛날에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신문에서 간단히 소개할때, "서울로 간 짱구.  짱구는 웃기는 일을 겪게 되는데...  바로 이렇게 밑줄 그은 부분과 같은 의미로 사용되었다.  요즘은, 멍청하고 답답한 소리 해 놓고, 그거 수습할때 Hilarity ensues 라고 젊은이들 사이에서 사용된다. (물론 분위기는 이미 썰렁).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하나 배웠어요.. ^^그럴때 쓰는 말이었구나..

    2011.03.23 00: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매일 사전 찾고 단어 뜻 알아보고 그래요. 생활에 불편함이 없다고 해서 그냥 지나치다가도, 내가 모르는 단어가 얼마나 많이 널렸는지 문득문득 자각하고, 모르는 표현 나오면 찾아서 확인하려고 애쓰지요.

      Hilarity ensues 도 이게 뭔말인지 몰라서 찾아서 알아낸것이지요.. :-) 아 영어공부 더 해야 하는데...

      2011.03.23 23:4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