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Walking2016. 8. 12. 08:07



안녕 

나의 여름.  안녕 나의 칠월. 

안녕, 온종일 뒹굴거리며 내다보던 초록세상. 

안녕, 잠시 안녕 나의 버지니아. 

안녕, 잠시 안녕 나의 고양이들. 








가을을 향하여. 다시 인천. 



'Diary > Wal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autiful  (0) 2018.01.04
하느님의 미술관  (0) 2017.02.06
Fall 2016  (2) 2016.08.12
When it rains it pours in Virginia, August 2016  (0) 2016.08.08
Keen Whisper Sandal  (0) 2016.07.27
Give us this day our daily bread (빵의 기적, 얼음의 기적)  (1) 2016.07.26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작은나무

    환영! 나의 친구! ^^

    2016.08.12 10:46 [ ADDR : EDIT/ DEL : REPLY ]
  2. 더우신데 출근하느라 수고가 많겠네. 아무쪼록 건강하게!!

    2016.08.15 02: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