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엄마2013. 12. 13. 06:49



21일 토요일 정오부터 가족 친지들과 전시회 기념 다과, 식사. 

그날 오시면 아름다운 그림 + 아름다운 식사 동시 해결. 

꽃다발이나 화분 사절. 

빈손으로 오셔서 영혼과 육신을 아름다움으로 채워가시길.


(그날 얼굴 좀 보세, 바쁘시겠으나)













내동생 나이키가 눈길을 헤치고 밤에 갖고 와서 던져 주고 간 팜플렛을 세폭으로 접고 접어서 봉지에 넣는 작업을 반복.
귀신같이 해 내는 나를 보고, "아주 공장 시스템이구나. 기계손이셔!" (나이키 왈)
그렇다. 나는 원래 '조작의 동물' -- 머리 쓰는 일 보다, 손 쓰는 일에 더 능하다는 말씀.

70년대 봉투 만드는 알바의 재현. 


전시회를 위해서 나는 한 것이 없고
우리 오빠와 내동생 나이키와 그 처가 발을 동동거리며 준비. 
나는 뭐 가오마담이지.
그냥 내가 거기, 그 자리에 존재 한다는 것만으로도 
그자리는 영화로운 자리.


아, 팜플렛이 적혀 있는 개미 눈꼽만하게 박힌 갤러리 주소에 열통을 터뜨리다가, 
아예 커다란 글씨로 갤러리 주소를 쓰고 말다. 
내 눈에도 안보이는 주소가
할아버지 할머니 눈에 제대로 보일리가 없지 않은가.
그래서 한가지 깨달음
행사를 함에 있어 '주소'와 '약도'를 가장 눈에 띄게 해야만 헌다.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빈방

    와! 멋있어요. 그래서 한국에 가셨군요^*^ 좋은 시간 보내세요!!

    2013.12.15 14:13 [ ADDR : EDIT/ DEL : REPLY ]
  2. 와!.. 어머님 축하드립니다.. 멋지세요.. 실력도 대단하시고..그래서 한국 가셨나봐요.. 좋은 시간 보내고 오세요.. ^^

    2013.12.23 11: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