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awing2022. 1. 27. 05:17

나는 요즘 숲속길을 걸을땐, 양지바른 길가의 커다란 나무를 끌어안고 나무에 귀를 대보곤 한다.  나무에게서 어떤 소리가 나지는 않을까? 잎사귀가 다 떨어진 겨울 나무에서 나뭇잎이 서걱이는 소리 말고 - 나무 기둥을 타고 흐르는 나무의 호흡 소리가 나지 않을까?  사랑하는 사람의 가슴에 기대면 들리던 말발굽같이 뚜벅뚜벅하던 심장의 소리같이 -- 나무에게서도 그런 어떤 소리가 나지는 않을까?  그런 바램으로 커다란 나무에 귀를 대곤 한다.

 

나는 아무 소리도 듣지 못한다.  단지 내 뺨에 닿은 나무 껍질 결이 따뜻하고 포근하게 느껴진다는 것. 나무가 의외로 따스하다는 것. 

 

그런데, 나무를 안고 그의 '심장'소리를 기대하며 눈을 감고 있다가 문득 눈을 떠보면 - 신기한 일들이 벌어지곤 한다.  산책할때 눈에 띄지 않던 새들이 나무 근처에서 날아다니는 것을 본다.  어제도 숲속 나무에 귀를 기울이다 눈을 떴을때 내 눈앞에 여러마리의 주홍색 카디날들과 그리고 블루제이들을 보았다.  블루제이들은 날개깃털이 파랑색이고 '때때!! 까까!' 이런 허스키한 새소리를 낸다.  주홍색 카디날들은 숲속에 켜진 빨간 등불들 같다. 

 

나무는 내가 다가가서 안고 그의 속삭임에 귀를 기울일때 - 내게 뭐라고 말하는 대신에 아름다운 것들을 내게 보내주고 보여준다. 그것이 나무의 메시지인걸까?  

'Draw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ad Art] 우리 고양이 흑둥이  (0) 2022.01.27
[Ipad Art] Cardinals  (0) 2022.01.27
[Ipad Art] Colt Whisperer  (0) 2022.01.25
[Ipad Art] Tree Hacker  (0) 2022.01.24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