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2013. 4. 30. 22:00





http://www.imdb.com/title/tt1222815




지난해 (2012)에 디즈니에서 출시한 자연 다큐멘터리 영화 시리즈 -- '침팬지'를 집에서 동영상으로 보았다. 


관심을 끌었던 부분은, (1) 근래에 '미러 뉴론' 관력 책자 읽으면서 '모방 (보고 따라하기)' 행동에 대하여 들여다보던 중, 침팬지들의 '모방'행동--이로 파생되는 '학습'을 구체적으로 살펴 볼 만 했다.  (2) 서열 사회에서 보여주는 '약자' 왕따 시키기 -- 고아가 된 침팬지는 또래 친구들로부터 역시 왕따를 당하는 현상, (3) '수컷'도 충분히 '엄마' 행동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현상 등.


3년 넘게 전문가들이 찍어낸 자연 다큐멘터리.  '드라마'라고 할만한 내용은 그다지 많지 않아, 흥미 위주나 눈물나는 드라마를 기대한다면 지루해서 하품 날 만하고, 침팬지의 행동을 '동물학자'처럼 들여다보기에는 흥미진진한 작품.


내가 주로 챙겨서 읽는, 에모리 대학의 동물학자 Frans De Waal의 근작 The Bonobo and the Atheist 에 소개가 되어서 일부러 구해서 보게되었다.  이 책에서 드 왈의 논점은 -- 종교인들과 과학자들 사이에서 첨예하게 대립되는 이념적 갈등을 소개하면서 (그 이념적 갈등이 뭔데? 창조냐 진화냐 신이 있냐 없냐 인간이 위대하냐 아니냐 도덕감이란것이 인간에게만 있는거냐 아니냐 뭐 이런 구태의연하고 지긋지긋한 갈등) -- 자신들을 '브라이트'라고 주장하는 도킨스의 태도 -- '브라이트'가 아닌 사람들을 모두 '바보'로 보는 듯한 극단적인, 또다른 '도그마'로 보는 나의 시각과 일치했다. 도킨스도 내가 보기엔  매우 독단적인 자기 신앙에 빠진 사람처럼 내 눈에 비쳐졌으니까 말이다. 그의 신은 '이기적 유전자'. 역시 유일신.  아무튼 이건 내 생각이고, 드 왈은 무신론자 과학자의 입장에서 '박애주의'라던가 '도덕성'의 근원을 들여다 보며 좀더 관용적인 사고방식으로 자신의 무신론적인 세계관을 설명하고 있다.  드왈은 인간이나 동물에 대해서 '성선설'과 '성악설' 중 '성선설' 쪽에 비중을 두어서 바라보는 편이다. 


침팬지 영화에서도 드 왈의 그런 관점이 몇가지 에피소드를 통해 잘 보여진다. (그러니까 이 영화를 소개 했겠지.)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