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eums2011. 4. 13. 08:36


학생들과 스미소니안 미국 미술관과 초상화 갤러리 견학을 다녀왔다.  학생들이 정확히 약속된 시각에 약속 장소에 집합해 주어서 예정대로 초상화 갤러리의 Docent Tour 를 한시간 하고,  내 안내로 미국 현대 미술을 한시간 돌아보고, 약 40분간 늦은 점심식사를 한 후에 오후 두시 반에 나는 자리를 떠야 했다. 학교에서 해결할 일이 있어서.

스미소니안 미술관은 늘, 갈때마다 새로운 무엇이 기다리고 있으므로 언제나 가면 즐겁다. 링컨 갤러리에 Wayne Thiebaud 의 Jackpot Machine (1962) 작품을 카메라에 담아왔다.  아래는, 내 제자가 찍어준 사진. 진짜 작품 사진은 별도로 페이지를 만들어야지.  이 작품은 근래까지 Luce Foundation Center 의 구석에 걸려있던 것인데, 지금은 링컨 갤러리에 번듯하게 나와있다.  반가웠다. (자...곧 잭팟이 터지는 겁니다. 일상이 순간 순간 잭팟인것입니다!)



학생들이 오늘의 견학을 무척 즐거워 하였다.  나의 메시지는 이런 것이다. 선생이 되고 싶은 사람은, 혹은 선생은, 뭔가 자꾸만 새로운 것을 경험하고, 멋진 것도 보고,  미지의 것에 호기심을 갖고, 좋은 시스템을 발견하고, 그것을 어떻게 생활에, 교육에 적용할 것인지 그러한 것들을 사색해야 한다는 것이다.

비가 쏟아져서 코트야드 천창으로 빗물이 흐르는 것을 보면서, 늦은 점심 식사를 했다.  카페에서 와인을 판매하는데, 한병에 23달러쯤 한다. 와인 한병을 사서, 학생들과 조금씩 맛을 보았다.  나는 새벽에 일어나 유부초밥을 넉넉히 준비 했고, 각자 과일, 샌드위치, 스넥등 한가지씩을 먹을것을 갖고 왔다.

머리위의 유리 천창으로 비가 쏟아지는데, 우리들은 각자 싸 온 점심을 테이블에 펼쳐놓고, 와인을 마시며 비오는 4월의 한나절을 기념했다. 비오는 날을 아름답게 보내는 방법 -- 스미소니안 아메리칸 아트 뮤지엄의 코트야드에 가서 비가 흐르는 천창을 바라보며 뜨거운 커피, 혹은 와인을 홀짝이는 것이지. (와인은 잔으로도 팔고 -- 5달러쯤 한다, 혹은 작은 병으로도 판다.) 그런데 미술관 코트야드에서 와인 마셔보기는 처음인데, 정말 분위기 좋았다.  별것도 아닌 테이블이 갑자기 귀족의 성찬 테이블로 변모하고 마는 것이다.



학생이 보낸 사진 파일 중에서

이 사진은, 찬홍이가 흘낏 보더니,  링컨의 어떤(?) 신체의 부분(?)을 불가피한 이유로 포토샵 처리 한 것 처럼 보인다는  촌평.  내 학생이 실수로 카메라 플래시를 터뜨린 것이었는데, 보여서는 안될 곳(?)을 가리기 위해 일부런 이런 처리를 한다고도 한다. 거기가 어디인지는 나도 잘 모른다.  




찬홍이의 평: 여기 모인 사람들이 모드 점쟎고 세련되고 그런데, 절대 교수같이 보이지 않는 유일한 한 사람 ----> 모친.


왜냐하면, 특히 아래의 사진 때문에.
여기서 유난히 움직임이 커서 사진속에서도 그 '역동성'이 드러나는 '유난맞은' 한 사람 ---> 모친.
(내 학생들은 최대한 얼굴을 드러나지 않게 하려고 편집하여 실은 것이다.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지켜줘야 하므로)
엄마는 왜 유난맞게 설치느냐 이거다. (우리집 애들은 내가 공공장소에서 설치는것을 무척 싫어한다. 하하하. 깔깔)

이건 설치는게 아닌데.

이건 뭐하는거냐 하면, 백남준씨 작품의 생동감을 학생들에게 보여주기 위한, 나름 '퍼포먼스'였던거다. (참새가 대붕의 뜻을 어찌 알랴).  백남준씨 작품 Electrionic Highway 에는 비밀이 숨겨져 있다. 그 작품의 비밀을 내가 학생들에게 확인시켜주기 위해서 '굿'을 하고 있는 것이지. 사실, 나의 '퍼포먼스' 덕분에 '백남준'을 재 발견한 학생들이 '신이나서' 나중에는 다들 나처럼 퍼포먼스를 하며 놀았던 것이다.

(미술관은 고요한 물속이 아니다. 그 안에서 관객이 퍼포먼스를 할 수도 있는거다. 백남준씨가 그 창구를 열어 놓고 가신거다.)
 







위 사진은, 오른쪽 구석에 있는 사람이  키 포인트.
중간에 앉아있는 '아줌니'가 조각 작품인데,  너무나 생생하게 만들어 놔서, 내 학생은 이 아줌니가 진짜 사람인줄 알았다는 거다.  그런데 다가가보니 살아있는 사람이 아니라 조각작품이었던 것이지.  이리보고, 저리보고, 샅샅이 골고루 들여다보는 '탐구심' 풍만한 학생.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JY

    히힛~
    링컨 초상화에 대한 아드님의 멘트가 저를 그야말로 폭소하게 만듭니다.
    재치꾼인 아드님을 두셔서 하루하루 즐거우시겠어요 ^^

    한국에서 귀한 손님이 왔다 가셨습니다.
    이곳 미술관에서 열린 한국인 조각가 전시회의 작가님께서 다녀가셨어요.
    한국어 gallery talk, 영어 gallery talk 모두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전시 내내 정말 대단한 반응이었는데, 그 모든 관심과 사랑이 그대로 작가 선생님께도
    전해질 수 있었습니다.

    여기 계신 동안, 이틀 연속으로 저희 집에서 밤늦도록 와인 (+맥주, 소주 약간)을 몇 병씩
    비우면서 즐거운 대화를 나눌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중간에 그 작가님께서 하신 말씀 중에, 백남준 님께서 언젠가 '예술은 사기다'라고 말씀하신 적이
    있다고 인용을 하시더라구요. 그에 대한 얘기도 한참을 즐겁게 나누었습니다.

    참~ 저~~~ 여기 열심히 놀러온 덕분에 미술관 관장님을 깜짝 놀래켜 드렸답니다.
    관장님이 Jun Kaneko씨의 작품을 한국 작가님께 애기를 하고 싶으셨던 거죠 ^^
    그분 화집을 보면서 소개를 하시는 걸 통역해 드리다가,
    Jun Kaneko 전시가 버지니아 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는 얘기를 했죠 ^^
    저를 완전 초능력자급 (약간 과장을 덧붙여서요 ^^) 미술 애호가라도 되는 듯 바라보시던
    관장님 ㅋㅋㅋㅋ~ 모두모두 이은미님 덕분이랍니다.

    전시도 퍼펙트하다고 할 수 있을 만큼 성공적이었고, 작가님도 미술관이 너무 예쁘다고 좋아하시고,
    이미 한국 기업의 파워가 대단한 이곳에서 더많은 한국 현대작가의 전시회를 여는 기획을 도울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보려고 합니다. 관장님 및 큐레이터들에게 외압(?)을 넣어서라도 말이죠.
    이미 미술관에서도 아주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고 해서, 한국에서 자료를 받으면,
    박차를 가해 볼 생각입니다.

    이 곳이 참 좋습니다. 또 놀러올께요~

    2011.04.13 12:49 [ ADDR : EDIT/ DEL : REPLY ]
    • 제 블로그에 가끔 코멘트 남기시는 김경민 선생도 부군과 함께 현대 조각 하시는 분인데요. 저는 웹으로만 김선생의 작품을 구경했지만, 이 분 작품도 미국 전시 길이 열려서 제가 미국에서 볼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사실, 미국의 '외딴데' 혼자 있는 기분을 갖고 살다가, 한국의 저명한 작가나 예술가가 바로 내 코앞에 나타나면 참 반갑고 그렇지요. 아주 아름답고 흐뭇한 시간을 가지셨겠습니다.

      전문가가 뭐 별거 있나요. 한우물 파다보면 그 쪽에서 전문가가 되는건데, 기왕에 하시는김에 정규 코스도 밟아보시고, 우뚝한 한국인 큐레이터로 한번 성장해 보시지요. 아직 나이도 젋으신데요... :) (나보다 젊으면 다 젊은거죠 뭐 하하하)

      2011.04.14 00:0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