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eums2009. 12. 28. 07:52

공식 홈페이지: http://www.artic.edu/aic/

몇해전에, 시카고 지나는 길에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 미술관에 들른적이 있습니다. 추운 겨울에 뜨거운 한여름의 여행 이야기를 생각하니 따뜻한 기분이 드는군요.

 

시카고 오헤어 공항에서 승용차로 대략 1시간 달리면 시카고 도심이 나오고  미국의 5대호중에서 미시간호를 바로 끼고 있는 위치에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의 미술관이 있습니다. 흔히 시카고 미술대학 (시카고 미술학교)라고도 부르는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는 미국의 미술대학중 다섯손가락 안에 들어가는 명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래 사진 오른편에 청동사자 두마리 서있는 건물. 저곳이 시카고 아트 인스티튜트 미술관입니다. 미술관 바로 뒤로 미시건호가 펼쳐져있습니다.

 

 

 

 

위 사진과는 반대방향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사자 이쁘죠... 미술관 건물도 단아하죠...

 

 

 

 

사자가 올려다보는 하늘이 푸르고, 건물들이 예쁘네요. 시카고의 아름다운 고층 건물들입니다. '건축'을 공부하려면 시카고로 가라는 이야기가 있지요.

 

 

 

 

미술관에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 보면 안쪽에 이러한 코트야드가 보입니다. 레스토랑도 있어요. 레스토랑에서 뭔가 음식도 먹었었는데, 뭘 먹었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미국 중서부 미술계를 대표하는 화가 Grant Wood 의 The American Gothic 이라는 작품이 바로 이곳에 있습니다. (사진 상태가, 요즘 인터넷 비속어로...대략...쩌는군요 -.-;;. 슬프죠... 아 그땐 똑딱이 시절이었거든요... )

 

 

 

 

에드워드 호퍼 아저씨의 작품도 큼직하게 걸려있었고

 

 

 

조지아 오키프의 작품들이 무더기로 걸려있었는가 하면

 

 

 

 

조지아 오키프의 남편이었던 알프레드 스티글리츠 기념 전시도 진행되고 있었지요.

 

 

아아, 제가 한때 미쳐있었던 메리 커셋 (Mary Cassatt)의 그림들도 여러점 있어서, 제가 황홀했었지요.  지금도 메리 커셋의 그림을 좋아하긴 하지만, 지금은 뭐랄까, 다른 분야에 더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편이지요.

 

 

 

 

일본 판화의 영향을 여실히 보여주는 그림. 역시 메리 커셋 작품.

 

 

 

아아, 동행이 없었으므로 사진을 찍어줄 사람도 없었지요. 누군가가 관객에게 부탁해서, 메리 커셋 그림 앞에서 기념촬영. 그 관객이 예술사진 전문이라 저를 아주 근사하게 찍어놨습니다.  그림 앞에서 유체이탈 일으키고 있는거죠.

 

 

 

 

내부 동선이 이러했고요

 

 

 

밖으로 나오니 하늘은 여전히 푸르고, 밀레니엄 파크 주변으로 한바퀴 전기 자전차 (세그웨이)를 타고 가는 사람들의 행렬이 보입니다. 저도 저거 타봤죠. 워싱턴에서. :)

 

 

 

이 밀레니엄 파크에서 오바마 대통령 당선자가 당선자 연설을 했지요. 개표일 밤에.

 

 

시카고 도심을 벗어나면 펼쳐지는 끝없는 옥수수밭, 그리고 콩밭.  저는요 이 중서부지방의 콩밭을 상상할때마다 우리나라 대중가요 '칠갑산' 이 생각나요. 

  '콩밭 매는 아낙네야 베적삼이 흠뻑 젖누나...'

 

있쟎아요. 미국의 중서부 평야지대에서 콩밭을 호미로 맬경우, 평생을 매도 다 못매요 하하하 (깔깔깔, 떼굴떼굴) 이런 상상하면 그냥 웃음이 나오고 말아요. 왜 그냥 허망한 유머중에 이런것 있쟎아요.  개미총각이 코끼리 처녀하고 결혼을 해서 살다가 코끼리가 죽었대요.  그러자 개미가 울면서 하는말, "아이고 아이고 저걸 언제 다 파묻어..."  하하하.  미국 중서부에서 호미들고 밭고랑을 파게 된다면, 우덜은 개미가 되는거죠. 아이고 아이거 저걸 언제 다 할거나...

 

아무래도 다음 페이지에서는 '그랜트 우드'를 소개해야 할 것 같은 분위기군요. :)

 

 

 

 

 

옛날에 옛날에, 전생에, 전전생에 시카고에 가 본적이 있지요.

 

2009년 12월 27일 redfox.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