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Walking2010. 7. 27. 22:03

 

 

지홍이가 친구들과 놀다가 새벽 두시 넘어서 귀가.

신경이 날카로워져서 잠을 제대로 못잤고, 지홍이 귀가 후에는 그냥 뜬눈으로 날밤을 새웠다.

날이 밝기를 기다리다가, 다섯시 반쯤 창밖이 부염하게 밝길래 왕눈이를 데리고 집을 나섰다.

아파트 마당에서 보이는 내 방 창문.

내 방은 밑에서 올려다봐도 꼭 tree house 같다. (나무에 지은 집.)

 

 

아침 다섯시 반의 보름달.

어제 저녁달이 보름달이었다.

밤새 내 창가를 기웃거린 저 달.

 

아침 여섯시.

수로에 피어오르는 물안개.

 

 

 

 

 

언제나 가서 쉬는,

키브리지 앞 낭떠러지.

아침 일곱시의 햇살

 

 

 

 

아침 여덟시.

집에 돌아오는 길에, 어차피 지나치는, 전에 살던 집.

혹시 우편물이 온게 있나 확인하려고 들렀다.

마당에 목백일홍이 눈이 부시게 피어나고 있었다.

 

 

 

 

내가 살땐, 붉은 벽돌에 초록색 덧문이었는데

집 주인이 집을 팔기 위해 대대적인 수리를 한 모양이다.

흰 벽돌, 흰 프레임들.

앞마당에 반달모양의 드라이브웨이도 새로 만들었다. (진작에 만들었어야지....)

입구 램프에 매달아 놓은 나비 한마리와 종.

플로리다에서 살때, 선물 받았던 것인데, 그냥 놓고 왔다. 아직도 매달려 있다.

 

내가 매일 내다보던 1층방 창문.

하루종일 해가 뜨고 지고,

밤이면 달이 뜨고 지던 2층 방 창문.

 

 

집주인이 팔기 위해 내 놓아서, 현재는 아무도 살지 않는다.

그래서 가끔 이렇게 들러도 되니까 좋다...

 

 

 

체사피케 베이글 가게에서 아침에 구운 신선한 베이글 1더즌을 샀다. 베이커즈 더즌은 덤까지 해서 13개. 크림치즈 두통.  아이들하고 아침 점심으로 한 이틀 먹을수 있겠다.

 

창밖에 빨간 카디널이 와서 기웃거린다....

내 방은 tree house 같아...

 

 

씻고 아침먹고 학교 가야지.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저기 사진에 수로 옆 흙길을 한번 걸어보면 좋겠다 싶어요.. ^^ 물가가 빤히 보이고.. 딱 좋을듯...
    2. 저가 몇년에 한번식 샌프란시스코에 가면 전에 살던 집에 부러 차를 타고라도 한번씩 가보곤 해요.. 이제 낯선 누군가 살고 있지요... 그냥 한번 쓱 스쳐지나며 아이들이 어릴때 같이 살던 그집을 생각해보곤 해요.. 아직 아무도 살지 않으니까 이렇게 산책길에 한번 들려 보는 옛집..무슨 시한구절 같네요..

    2010.07.28 08:10 [ ADDR : EDIT/ DEL : REPLY ]
    • 예, 이 길은 수로변 흙길도 운치 있고,
      바로 아래 강변 아스팔트 길도 숲이 우거져서 시원하고
      다 좋아서
      갈때는 운하곁 흙길로 갔다가
      올때는 강변 아스팔트 길을 걷는다거나 그렇게 하지요.

      이런 길에 한번 맛이 들으면
      동네 산책은 나가기가 싫어요.
      어쩐지 답답하고...공기도 다르고...

      이사를 한 후에는 전에 살던 집보다 차로 15분 정도를 더 가야하니까, 그게 서글퍼요. 전에는 10분이면 강변에 갔는데 이제는 25분이 걸리니까...(개솔린 값도 아깝고...)

      2010.07.29 10:40 [ ADDR : EDIT/ DEL ]
  2. King

    전에 살던 집이 환골탈태를 했군. 반달형 자동차 길은 진작부터 있었어야 하는 것인데... 어쨌든 집이 아주 훤해졌네. 내 마음도 밝아지는 느낌이군.

    2010.07.29 15:57 [ ADDR : EDIT/ DEL : REPLY ]
  3. King

    왕눈이 털이 많이 자랐네. 왕눈아~

    2010.07.29 15:5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