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eums2011. 6. 30. 04:04


지난 2011년 2월 19일에 버지니아 미술관 (Virginia Museum of Fine Arts)에 갔을때 발견한, 백남준씨의 '티비를 보는 부처' 작품 앞에 붙여 놓은 작품 설명문.

설명문 오른쪽 칼럼, 세번째 줄 by Paik in Korean and English....라는 글에서 문제가 되었던 것이 Korean 이라는 부분이었다. 부처의 머리에 백남준씨가 한자로 백남준, 영문으로 Paik 라고 서명을 했는데 안내문에는 이것을 '한국문'과 '영문'이라고 표시를 한 것이다.

이것을 발견한 나는 미술관 홈페이지를 뒤져서 책임자로 보이는 사람의 이메일에 잘못된 내용을 알렸다. 이 안내판의 사진과 특히 잘 못된 부분에 표시까지 해서  이메일을 보냈는데 아무 대꾸가 없길래, 이번에는 "당신이 해당 책임자가 아니면, 이 이메일을 해당 책임자에게 포워드를 해주기를 바란다.  내게는 이것이 중대한 문제이고, 잘못된 정보를 고치는 것이 모두에게 이롭다"고 재차 이메일을 날렸다.  (이때 답이 없으면, 나는 내가 보낸 이전의 모든 이메일을 동봉해서 또다시 연락을 취할 계획이었다.  그런데 해당 디렉터라는 사람에게서 답신이 왔다. 조만간 조치를 취하겠노라고.

이쯤에서 나는 감사하다는 답신을 보내는 것으로 이 일을 손에서 내려놨다. 하지만, 정말 이들이 고쳤는지 궁금하기는 하였다.

어제 2011년 6월 28일, 미술관을 구경하다가 백남준씨 작품 앞에 다시 섰다. 안내판을 살폈다. Korean 이 Chinese 로 바뀌어져 있었다.  그런데, 이 안내판을 임시로 교체한듯 (아래 사진에 보이듯) 활자가 문질러진듯 번졌고 상태가 좋지 않다. 정식으로 코팅을 한 안내판이 아니라, 임시 수정판처럼 보였다.  어쨌거나 내용이 고쳐졌으니 다행스런 일이다.

나는 백남준씨가 한글이 아닌 영문이나 한자로 서명을 한 것에 대해서 아무런 이의를 달지 않는다. 오히려 한자를 '한글'로 잘못 알고 있는 저 사람들이 안타까울 뿐이다.

나는 미술 평론가도 아니고, 뭐 예술을 전공한 사람도 아니다. 하지만, 나 역시 예술에 어떤 기여를 할 수는 있다. 바로 이런식의 적극적인 관찰, 예술작품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고치는 일도 예술에 기여를 하는 방법이다.  나의 지적을 접수하고 액션을 취해준 미술관 책임자들에 대해서도 고맙게 생각한다. 사람이 자신의 오류를 누군가 지적했을때 그것을 수긍하고 개선하는 일은 쉽지 않은 일이다. 그것을 제대로 해 내는 것에대해서도 박수를 보낼만하다.




Posted by Lee Eunmee

댓글을 달아 주세요